width=32 width=40 width=41 width=53

   
 
제목 : 캐나다 INCIST인턴(금융분야) 참가자 소식
날짜 : 2006.03.14 조회 : 5193
파일 :
저희 인턴21을 통해 캐나다 밴쿠버의 인턴 프로그램인 INCIST에 참가한 분의 소감문입니다.

저는 2004년 8월 현재 캐나다 밴쿠버에서 INCIST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으며, VanCity Credit Union(밴쿠버에서 2번째 큰 은행)의 Wealth Management Team 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Finance와 Investment에 관심이 많은 저로서는 Investment Specialist Assistant로서의 경험이 저의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기회가 되리라 생각하며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결코 이것이 단순한 '행운'이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처음 INCIST 프로그램을 접하고 캐나다로 건너 오기 까지는 많은 걱정이 있었습니다. 과연 나의 시간과 노력을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많았습니다. 그렇지만 Program Director, Instructor 분들과의 대화를 통해 어느 정도 확신을 가지게 된 이후에는 모험일지라도, 가치 있는 모험이 되리라는 믿음을 가지고 캐나다에 오게 되었습니다. 캐나다, 특히 밴쿠버의 첫인상은 multi cultural 이었다고 말하고 싶군요. 길거리를 걸어다가 보면 가지각색의 인종을 모두 만나게 됩니다. 또한 모두가 여유로운 삶을 즐기고 있다는 인상을 크게 받았었지요. 이러한 국제적인 도시, 여유로운 곳에서 인턴 경험을 쌓게 될 것이라는 생각에 처음 도착해서 한동안 무척이나 들떠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렇지만 INCIST 프로그램에 참가한 첫 날부터 저의 기대는 산산조각(?)이 나고 말았습니다. 처음 6주 동안은 employablility skills training 기간으로 intern으로서 일하기 위한 기본적인 training을 받게 됩니다. 목표설정, 이력서 및 커버레터 작성부터 시작해서 실제 인터뷰 준비까지 정말 정신 없는 하루 하루를 보냈었지요. 강도 높은 커리큘럼을 따라가기 위해 수업이 끝난 후 학생들의 발길은 저절로 밴쿠버 도서관으로 향하곤 했었습니다. 각종 자료들을 수집함은 물론, 신문과 잡지 등을 통해 현지의 모습을 파악하려는 노력 또한 계속 되었습니다. 물론 모든 기간 동안 가장 강력하게 적용되었던 수칙은 'English Only'. 어떠한 상황에서도 영어만을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학생들의 영어 실력을 향상시키고자 했던 이 수칙은 현재 모든 학생들의 영어 실력을 통해 그 효과성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여러 가지 노력의 결과로 현재 INCIST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학생 모두는 각자가 원하던 분야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Finance/ Investment 분야에 관심이 많고 4년동안 경제학과 경영학을 공부해 온 저의 경우, 현재 Investment Specialist인 저의 supervisor로부터 여러 가지 현실세계의 금융 지식에 대해 배우고 있는 지금의 경험이 얼마나 값진지 모릅니다. 또한 앞으로의 long term career goal를 향한 가치 있는 초석을 다지고 있다는 생각에 더욱 열심히 배우고, 일하고 있기도 합니다. 관심 있는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일하며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가진다는 것은 분명 멋진 일입니다.

그러나 지난 6주동안 생각했던 것처럼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도 있었고, 힘들고 어려운 일도 많이 있었습니다. 하루하루 벅찬 나날을 보낼 때마다 친구들의 많은 도움과 격려가 있었기에 지금의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많은 도움을 주었던 instructor들의 노력에도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INCIST 프로그램의 매력은 무엇보다도 단순히 만들어진 상황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닌, 나 스스로가 주체가 되어 나의 목표와 필요에 맞는 기회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그렇기에 제가 지금 경험하고 있는 이것이 단순한 '행운'이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던 것입니다.

자신의 뜻한 바가 분명하다면, 용기 있게 도전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분명 한 걸음 더 성숙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no 파일 제목 날짜 조회
TOP※. 2018~2000년 출국자 명단 2008/01/3032767
78 캐나다 인시스트 인턴쉽 참가 -이응찬 2007/10/301623
77 그랜드캐년 참가자 수기(2007년)-이지영 2007/10/162854
76 힐튼헤드섬에서_안부 전해요_^^ 2007/05/031860
75 4월2일 괌PIC 출국자 변의나씨 소식 2007/04/052257
74 3월20일 덴버 메리엇 출국자 박수현씨 소식 2007/03/271628
73 여름 Work/Travel 참가수기-Mrytle Beach 2007/03/222107
72 그랜드캐년 Work&Travel 참가자후기-김현진 2007/03/142172
71 고급휴양지 Hilton Head Marriott -김두진 2007/03/141204
70 2007년 출국자 명단 2007/03/054239
69 라이프가드 Work/Travel 참가자-고승우씨 참가후기 2006/08/301793
     [1][2][3][4][5][6][7][8][9][10]